HOME > 디지털목양 > 벧엘의 묵상 
 
신앙과 용기(벧엘의편지-78호)
관리자 2017-07-06 15:31:13 6

//////

 

신앙과 용기

 

201776(78)

 

오늘의 말씀

또 여호와의 구원하심이 칼과 창에 있지 아니함을 이 무리에게 알게 하리라 전쟁은 여호와께 속한 것인즉 그가 너희를 우리 손에 넘기시리라 ” (사무엘상 17:47)/ 전체 본문: 사무엘상 17:45-49


20-30년 전만 해도 예수님을 믿는다는 것은 인정받는 일이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날이 갈수록 예수를 믿는 일이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믿지 않는 사람들의 시선은 크리스천들에 대해 곱지 않습니다. 싸늘합니다. 사람들은 광야를 사는 만큼 강퍅해지고 영혼을 잃어 버렸습니다. 마지막 때에 나타나는 일들입니다. 그러나 이럴 때일수록 믿는 사람들의 역할이 커져야 합니다. 신앙이 용기를 띄우기 시작해야 합니다. 그래서 오늘의 제목은 신앙과 용기입니다.

다윗이라는 한 소년이 있습니다. 이 소년은 학력도 이력도 없습니다. 그는 그저 베들레헴의 한 목자이며,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내게 부족함이 없으리로다.’라고 노래했던 시편의 저자였습니다. ‘나의 힘이 되신 여호와여 내가 주를 사랑하나이다.’라는 고백으로만 이력서의 주제를 삼은 자였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이 사람이 전쟁터에서 싸움을 하던 형들에게 심부름을 가게 되었습니다. 아버지의 명으로 전쟁터에 갔는데, 왕도 이스라엘 군대도 숨어 있어 보이지 않았습니다. 하나님의 백성들이 하나님의 사람들이 다 숨어버린 엘라 골짜기에는 골리앗의 목소리만 들렸습니다. “너희병사가 없느냐? 나를 대적할 자가 없는 것이냐?”

그 소리는 너희가 하나님의 선택된 믿음의 사람이라면서 왜 숨느냐는 조롱이였습니다. 다윗은 용기 있는이라는 형용사가 붙은 믿음의 소유자였습니다. 소년 다윗은 명사형인 직분을 받은 자가 아닌 형용사가 붙은 진짜 신앙의 소유자였습니다. 외면하지 아니하고 회피하지 않고 마주볼 수 있는 신앙, 다시 말해서 골리앗 앞에 직면할 수 있는 용기 있는 믿음을 가진 사람이었습니다. 다윗은 그 믿음대로 나아갔습니다. “곧 네가 모욕하는 이스라엘 군대의 하나님의 이름으로 네게 나아가노라(사무엘상 1745)” 내가 너를 대적하여 직면하고 나아가겠다고 선포한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그때 하나님은 들으셨습니다. 직면함의 신앙, 이것이 신앙과 용기의 본질이었던 것입니다. 46절에서 다윗은 선포합니다. “오늘 여호와께서 너를 내 손에 넘기시리니.” 미래완료형 이였습니다. 아직 일어나지 않은 일에 대해서 다윗은 신앙적인 선포부터 합니다. 47절에 다윗은 고백합니다. “전쟁은 여호와께 속한 것인즉 그가 너희를 우리 손에 넘기시리라.” 아직 일어나지 않은 일이나 다윗은 선포했습니다. 그리고 물맷돌을 들고서 다윗은 달려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다윗이 돌을 던지매 정수리에 딱 맞아서 쓰러집니다. 여기서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이 있습니다. 하나님이 그 돌을 이끌어 정수리에 박히게 하셨다 입니다. 다윗이 돌을 던지매 돌이 박혔고 거기서부터 이스라엘의 구원이 일어났습니다. 만지작거리기만 했던 돌이 아니라. 직면하고 선포하고 행동하는 신앙이었던 것입니다. 던지며 행동할 때 돌이 날아가서 박힌 것입니다. 성경 전체가 우리에게 도전하게 하는 것 역시 이것입니다. ‘행동하라.’ 이 말씀을 오늘 다시 우리 그리스도인들에게 전합니다. 여러분의 주머니에는 많은 돌들이 있습니다. 기도라는 돌, 성경을 읽은 돌, 제자훈련을 받은 돌. 모두 이 돌들을 주머니에 넣고 계십니다. 돌들을 상당히 가지고 계실 것입니다. 그리고 가끔은 꺼내서 던질까 말까 고민도 할 겁니다. 그러나 선포하건데 그 돌들을 꺼내어 던져야만 합니다. 기독교는 행동하는 종교입니다. 주님의 십자가는 살아있는 십자가입니다. 하나님께서 몸소 자기의 심장을 내어주신 현장이 갈보리며 골고다였습니다. 예수님이 자기의 몸을 사탄에게 내어 던지셔서 사탄의 머리를 밟은 것이 기독교입니다. 그것이 크리스천인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이제 선포하고 기도해야 합니다. 작은 것 하나라도 행동으로 옮겨야만 합니다. 마지막까지 행동하고 죽는 인생이, 닳아서 없어지는 인생이 되어야만 합니다. 이것이 크리스천으로서 주님이 원하시는 모습일 것입니다.

 

 

 

 

그날까지 선교연합 손인식목사 설교 (72일 주일)


       
어메이징 그레이스(벧엘의편지-79호) 관리자 2017.07.07
예수님을 믿으십니까? (영혼의편지- 77호) 관리자 2017.0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