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디지털목양 > 벧엘의 묵상 
 
산다는 것이 황홀하다 (영혼의 편지71)
관리자 2017-06-09 16:58:53 5

/영/혼/의/편/지/


산다는 것이 황홀하다

                                                                                                               

                                                                                                                  2017년 6월 9일 (71호)
 
  오래 전 일본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18살짜리 한 소녀가 자신에게 주어진 삶이 싫다고 달려오는 기차에 뛰어들었습니다. 그런데, 다행인지 불행인지 그녀는 죽지 않고 살았지만 그 일로 인해 그녀는 자신의 두 다리와 한쪽 팔을 잃게 되었습니다. 남은 팔 하나도 온전한 것이 아니라, 두 손가락은 없어지고 세 손가락만 남게 됩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이런 인생도 지극히 사랑하셔서 한 남자를 만나 결혼하여 두 아이를 낳게 하셨는데, 그녀의 남편은 목사였고 그녀에겐 사모의 사역을 맡기셨습니다. 그리고 그녀는 "산다는 것이 황홀하다"라는 책을 쓰게 되었고 그 책의 저자가 바로 '다하라 요네꼬’입니다. 그녀는 책속에서 비록 하루하루의 삶이 힘들고 어렵지만 그것은 오직 하나님의 은혜라고 고백하고 있습니다.
  한번은 감자를 깎아서 반찬을 만드는 일이 잘 되지 않았습니다. 손가락 세 개만을 가지고 동그란 감자의 껍질을 벗기려고 하니, 이리저리 감자가 빠지면서 온 몸이 땀범벅이 되었고, 그러한 자신의 모습이 그렇게 초라하고 절망스러울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자신이 살아서 무엇 하겠나?'하는 절망감에 자신이 들고 있는 칼로 죽어버리고 싶다는 생각을 하는 순간 하나님이 두려웠습니다. 그녀는 그 칼을 놓고 하나님께 울부짖어 기도할 때, 하나님께서 그녀에게 가슴을 녹이는 깨달음을 주십니다. 그때 그녀는 이렇게 고백했습니다. "나 같은 인생을 구원하셔서 살게 하신 하나님의 은혜 감사합니다. 두 다리도 없고, 하나 남은 팔마저도 세 개의 손가락밖에 없는 불구에게 한 남자를 만나서 결혼하게 하셨습니다. 아무 것도 아닌 천한 몸뚱이에 생명을 잉태하게 해 주셔서 두 아이의 어머니가 되게 하셨으며, 가정을 선물로 주시고, 주를 위해 헌신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셨으니 너무도 감사합니다. 하나님 이제 나의 남편과 아이들이 돌아올텐데, 감자를 도저히 깎을 수가 없습니다. 무엇 하나 빼놓지 않고 아시며 여기까지 나를 인도하신 하나님, 제게 감자를 깎을 수 있는 힘과 지혜를 주세요.”
  간절히 기도하는 중에 그녀의 마음에 물가의 물이 차오르는 것처럼 평안이 오고 그 순간 희한한 아이디어가 떠올랐습니다. 기도를 마치고 감자를 씻어서 도마 위에 올려놓고 감자를 반으로 썰었습니다. 반 토막이 된 감자를 도마 위에 놓으니까, 움직이지 않습니다. 그래서 감자를 깎아서 맛있는 요리를 만들어 가족과 함께 저녁식탁을 대하며 오묘하신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할 수가 있었습니다. 후로 그녀는 자신의 숨 쉬는 소리와 행동, 작은 계획 하나까지라도 기억하시고 계시는 하나님께 감사하며, 어떤 어려운 환경에서도 결코 절망하거나 낙심하지 않았습니다.
  영국 트렌치 감독의 시에 나오는 글입니다. "어떤 사람은 자기에게 주어진 평탄한 길에 작은 구멍 하나만 있어도 하나님과 사람을 원망하고 불평하지만, 또 다른 사람은 자기에게 주어진 험하고 캄캄한 길
에 희미한 불빛 하나만 있어도 하나님의 자비와 긍휼에 힘입어 감사의 기도를 올린다." 그렇습니다. 감사는 받은 것으로부터 시작되지 않고, 현재의 은혜를 깨닫는 것으로부터 출발합니다. 감사는 우리의 삶이 비록 부족할지라도 참으로 풍요롭고 행복하게 만들어주는 단어입니다.
 

“나에게 이르시기를 내 은혜가 네게 족하도다 이는 내 능력이 약한 데서 온전하여짐이라 하신지라 그러므로 도리어 크게 기뻐함으로 나의 여러 약한 것들에 대하여 자랑하리니
이는 그리스도의 능력이 내게 머물게 하려 함이라  (고린도후서 12:9)”

-다하라 요네코, ‘산다는 것은 황홀하다’ 요약-

       
성령이 말하게 하심을 따라(벧엘의편지- 72호) 관리자 2017.06.15
그들이 다 성령의 충만함을 받고(벧엘의편지-70호) 관리자 2017.06.08